본문 바로가기

인천상가소식/서구 오픈 세일 이벤트

2019년 해넘이 걷기 행사 ‘정서진 워크앤런’ 이벤트

아라뱃길 해넘이 행사

 

정동진은 아는데 정서진은 모른다? 

해돋이는 아는데 해넘이는 모른다?


“정동진 말고 정서진! 한 해 마지막 날에 지는 해를 보며 걸어요”
2019년 12월 31일 한해의 마지막 날 오후에 저녁놀을 보며 걷는 행사가 정서진에서 열린다

걷기 여행, 숲속 트레킹, 맨발 걷기 등 힐링 행사 주최사인 워크앤런은 정동진의 반대인 정서진에서 지는 해를 바라보며 한 해를 마감하는 걷기 행사를 12월 31일(화) 인천 아라뱃길에서 개최한다.

이 행사는 검암역에서 12월 31일 오후 4시에 열린다. 달리기 부문과 걷기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되는 이 행사는 한 해를 마무리하며 오롯하게 여유로운 달리기와 걷기를 하는 프로그램으로서 이번에 3회째이다.

그동안 썬셋런의 개념으로 달리는 행사만을 매해 마지막 날에 주최해온 워크앤런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조사 결과 연간 30.9%의 사람들이 걷기 여행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걷는 사람들의 60.1%는 매사에 매우 긍정적인 태도를 갖는다고 분석되었다”며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의미로 12월 31일 오후에 저녁놀을 바라보며 건강하게 걷는 트레킹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정서진 워크앤런’의 배경을 설명했다.

참가자들은 본인의 체력과 컨디션, 운동 습관에 따라 걷거나 달리기를 하면 된다. A코스는 21.2km이며 B코스는 12km이다. 코스 중간에서는 온수를 지급하며 간식과 기념 메달, 겨울 운동용 장갑도 제공된다.

이날 행사 전후로는 최다 가족 참가상(걷기, 달리기 부문 각각)과 꼴찌상(걷기, 달리기 부문 각각)을 수여한다. 이색복장상 등 현장에서 즉석 진행한 이벤트의 결과에 따라 깜짝상도 마련되어 있다. 시상품은 겨울철 야외 용품인 비니 혹은 버프이다.

완주, 완보 후에는 성인에 한해 뱅쇼(와인을 사과, 오렌지, 계피 등과 혼합해서 데운 음료)를 제공한다. 출발지로 되돌아오는 코스를 택하지 않고 곧바로 정서진으로 가서 떨어지는 해를 바라보는 참가자들은 버스를 이용해 쉽게 청라국제도시역으로 갈 수 있다. 혼잡을 피하기 위해 참가 인원은 333명으로 제한한다.

참가자들에게는 2020년 2월 21일(금)부터 23일(일)까지 3일간 대관령 일대에서 개최되는 ‘제2회 쓰리데이 눈꽃 트레킹’ 행사의 하루 참가비 반액 할인 및 조지아 만년설/야생화 10박 12일(5월 10일부터 21일까지) 트레킹 참가비의 20만원 할인 혜택도 주어진다.

행사 문의는 행사 사무국으로 하면 되며 참가 신청은 홈페이지에서 받는다. 참가비는 1만9000원이다.

 

 

 

인천 미추홀구 명함, 전단지, 스티커, 리플렛, 카다록, 신문편집, 봉투, 현수막. 상패. 고무인, 판촉물 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