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시, 금융취약계층 자립 위해 "드림셋" 시범사업 실시

인천광역시는 보건복지부가 금융취약계층의 자립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드림셋’시범사업의 1차 참여자 40여 명을 대상으로 맞춤형 자활일자리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드림셋’은 금융채무불이행자(구. 신용불량자) 등 금융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자활근로 일자리 제공과 자산형성(내일키움통장)을 지원함으로써 채무조정 등 부채해소를 통한 자립 촉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입니다.

인천광역시는 지난 7월 ‘드림 셋’시범사업 자치단체로 선정되었습니다.
지난 9월까지 7개 구를 대상으로 참여자를 모집했으며, 1차 참여자를 대상으로 지난 10월 1일부터 8일까지 인천광역자활센터에서 ‘내일은 희망으로 자활 입문교육’ 게이트웨이 과정을 진행했습니다. 게이트웨이 과정은 ‘내일은 희망으로’라는 모토 아래 자활근로사업을 이해하는 한편, ‘나와 공동체’를 성찰하고 더 나은 공동체를 실천하는 당당한 시민으로 거듭나기 위한 내용으로 운영되었습니다.

이번 게이트웨이 과정에 참여했던 최모씨는 “드림셋 시범사업을 통해 일자리제공, 내일키움적립, 부채조정이라는 3가지 혜택을 받아 인생을 재설계하고 재기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습니다.

게이트웨이 과정을 마친 1차 참여자들은 10월 12일부터 해당 구의 지역자활센터에 배치돼 세차, 청소, 냉동식품포장, 외식사업 등의 자활사업을 시작했습니다. 

한편, 인천지역 배정인원 200명 가운데 현재까지 120여 명이 참여신청을 했으며, 시에서는 중구, 남구, 연수구, 부평구, 서구, 동구, 계양구 등 총 7개 구를 대상으로 오는 10월 30일까지 참여자를 추가로 모집합니다.  게이트웨이 과정은 선정일과 참여인원에 따라 2차(10.22.~10.29.), 3차(11.13.~11.20.)까지 진행할 계획입니다.

‘드림셋’참여 신청대상자는 한국자산관리공사 채무관계자와 그 가구원, 또는 신용회복위원회 신용회복지원자(접수자 포함)와 그 가구원이면서 지방자치단체의 소득재산조사 심사를 통과한 중위소득 50% 이하인 사람입니다.  참여 희망자는 신청 전에 한국자산관리공사 또는 신용회복위원회와 기초상담을 실시한 후 시범지역 주소지 구청(자활사업 관련부서)을 방문해 신청하면 구에서는 신청자에 대한 소득재산조사 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자로 선정하게 됩니다.

 

인천 명함, 스티커, 전단지제작 문의 <032-888-9739 / 010-2926-2050> 

   http://www.in1000.com/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