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혜의 섬 ‘석모도’, 친환경 청정 에너지 섬으로 재탄생

천혜의 섬 ‘석모도’, 친환경 청정 에너지 섬으로 재탄생

 

출처 : Flickr

 

자연의 보고이자 천혜의 섬인 인천 강화군 석모도가 친환경 청정 에너지 섬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인천광역시는 인천의 섬 가치 재창조 실현과 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해 강화군 삼산면 소재 석모도에 도서지역 친환경 에너지자립 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석모도는 지난 10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2016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강화군 삼산면(석모도)은 관광객 유치의 최적지로서 지난해에만 100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 휴양림, 수목원, 사찰, 온천수, 해수욕장, 갯벌, 등산코스 등 다양성을 품은 섬이자 사계절이 살아 숨 쉬는 자연의 보고이자 천혜의 섬이다.

 

인천 명함, 스티커, 전단지제작 문의 <032-888-9739 / 010-2926-2050> 

   http://www.in1000.com/notice 

 

 

 

 

인천시는 강화군과 함께 석모도에 총 사업비 13억원을 투입해 태양광 136㎾와 지열 516.3㎾ 등의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생산된 에너지는 자연 휴양림 2개소, 수목원, 보건지소 및 온천체험관 등에 공급하게 된다.

특히 현재 공사 중인 삼산 연륙교가 2017년 8월 준공돼 개통되면 석모도를 찾는 관광객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이번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사업을 강화군에서 추진 중인 온천체험 및 헬스케어 사업 등과 연계해 에너지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즐거움과 힐링의 체험을 만끽할 수 있는 복합 관광지로 변모시켜 나갈 계획이다.

 

출처 : Flickr

 

이번 사업의 특징은 덕적도 에코아일랜드 조성사업, 백아도 탄소제로 섬 구축사업 등 그동안 추진해 오던 일반 도서지역의 독립형 디젤 발전방식과 달리 육상으로부터 전력이 공급되는 도서지역에 신재생에너지 공급 사업을 추진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이 사업을 통해 에너지비용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관광지 경쟁력 확보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시는 석모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사업과 병행해 주택 태양광 설치사업, 태양광 발전사업 등 주민 참여형 지원 사업도 석모도에 우선 반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석모도 내 화석에너지원의 50% 이상을 신재생에너지원으로 대체해 친환경 에너지 청정 섬 조성과 함께 관광활성화 인프라 기반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뉴스와이어) 2015년 11월 04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