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상가소식/부평구 오픈 세일 이벤트

인천성모병원, 광역치매센터 오픈

_ 뇌병원과 연계 … 치매 연구·진료·관리·교육 등 컨트롤 타워 역할 수행


인천성모병원이 광역치매센터를 오픈하고 연구·진료·관리·교육 등 치매 치료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원장 홍승모)은 지난 22일 인천광역시 광역치매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에 앞서 인천성모병원은 지난달 27일 인천광역시와 광역치매센터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 바 있다.

인천성모병원이 운영을 맡은 광역치매센터는 인천지역 내 치매관리사업의 컨트롤 타워로 인천성모병원 뇌병원과 연계해 ‘치매걱정 없는 건강한 인천광역시’라는 슬로건으로 연구와 진료, 관리, 교육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또한 인천시 산하 보건소를 비롯해 치매통합관리센터, 치매주간보호센터, 요양시설, 주·야간 보호시설, 치매거점병원 지역의료기관 등 치매관리사업의 지휘본부 역할도 맡는다.

광역치매센터의 주요 사업은 ▲치매관리사업 계획 ▲치매 연구 ▲치매상담센터 및 노인복지시설 기술 지원 ▲치매 관련 시설‧인프라 등 자원조사 및 연계체계 마련 ▲치매 관련 종사인력 교육‧훈련 ▲치매환자와 가족의 치매 예방‧교육 및 홍보 ▲치매 인식 개선 홍보 ▲뇌건강학교 및 중증치매환자 돌봄(휴머니튜드)체계 구축 운영 등이다.

초대 광역치매센터장에 임명된 정성우 진료부원장 겸 뇌병원장(신경과)은 “인천성모병원은 2005년부터 급성뇌졸중 환자 응급실 도착 20분 내 모든 검사와 치료가 가능한 24시간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한 것은 물론, 특히 인천 최초로 뇌졸중 전문 치료실과 뇌신경센터를 개설하고 운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8년 국내 최초 뇌병원을 개원하고 성공적으로 운영해왔다“며 “앞으로 광역치매센터를 인천성모병원 뇌병원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전국 최고의 광역치매센터로 키워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홍승모 원장은 “치매는 환자 본인의 인간 존엄성과 생존까지 위협할 뿐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고통받는 심각한 질환이다”며 “2020년 개원 65주년을 맞는 인천성모병원은 지역대표 의료기관으로서 인천지역 치매 극복은 인천성모병원이 책임진다는 각오로 그 역할과 소임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성모병원은 현존하는 모든 뇌질환을 정복하겠다는 목표로 지난 2018년 6월 국내 최초로 뇌질환 전문병원인 뇌병원을 개원했다.

인천성모병원 뇌병원은 모든 뇌질환의 치료가 가능한 특화된 치료시스템을 구축하고 다학제 협진부터 진단, 치료, 재활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케어를 구현했다. 또한 인천 부평구치매안심돌봄터 부평행복의집과 갈산행복의집, 부평구보건소 및 계양구보건소 치매조기검진 위탁사업 등에 참여하며 인천지역 치매 극복에 앞장서 오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 명함, 전단지, 스티커, 리플렛, 카다록, 신문편집, 봉투, 현수막. 상패. 고무인, 판촉물 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