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남동구, 한 요양병원에서 인질극

인천의 한 요양병원에서 인질극, 경찰과 대치 중

 

 

인천 남동구에 위치한 한 요양병원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든 채 동료 환자를 상대로 1시간 넘게 인질극을 벌이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습니다.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전 10시 20분께 인천 남동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치료 중인 A(40)씨가 동료 환자 B(57)씨를 흉기로 위협하고 있다는 병원 측의 112 신고가 접수되었습니다.
경찰은 병원 건물에 특공대원 10명 등 경찰관 40여명을 투입해 병실 문 앞에서 A씨와 대치 중인데요, A씨는 "높은 사람과 대화하고 싶다"면서도 구체적인 요구 사항을 경찰에 밝히지 않았다고 합니다.
건물 5층에 입주한 이 요양병원 병실에는 A씨와 B씨 외에도 거동이 불편한 70대 노인도 함께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5인실인 이 병실에 A씨 등 환자 5명이 함께 있다가 나머지 2명은 다른 병실로 대피했습니다.
A씨는 최근 해당 요양병원에 입원해 맹장 치료를 받았으며, 이날 퇴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119 구조대도 이 병원 건물 인근에 사다리차를 배치하여 만일의 사고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지원하고 있지만 매트리스는 건물 앞 공간이 협소해 설치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무쪼록 별다른 인명피해없이 잘 마무리되었으면 합니다.

 

이날 오후 2시경 쯤에 범인이 체포되어 상황은 마무리 되었습니다.

인명피해 없이 잘 마무리되어 다행입니다.

자세한 범행동기는 조사 중이라 아직은 알 수 없습니다.

 

인천 명함, 스티커, 전단지제작 문의  032-888-9739 / 010-2926-2050

   http://www.in1000.com/notice